[신비주의] 장나라 - 4월 이야기
도로시님에게 언제적에 추천받은 곡을 이제야 불러서 올리네요 ㄱ-;;
4월 이야기를 11월 이야기로 불렀네요 ㅋㅋㅋ;; 요새 한창 고백부부라는
드라마에서 주연으로 나오는 장나라의 노래를 불러보았습니다. ​
제 느낌대로 불러보았습니다만 이노래는 갈수록 어렵네요... orz;​
난 오늘 같은 하루를 만나지 못할 거라고
생각했지만 나 이제는 달라졌어요
내 관심 없던 전화벨 소리도 귀찮지 않아
그대일 거란 그 생각에 미소지어요
불안해 하지도 않을래요
부끄러워 하지도 않을래요
내가 가진 작은 숨소리로만
그대에게 속삭이면서 살래요
떨리는 맘을 전하고 싶은
그대 왼쪽 귓가에 닿고 싶은
내 여린 목소리를 위한 핑곌 찾아
꿈 속 깊은 밤을 서성이죠
그 모습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나 또한 그 뒤로
난 널 잊지 못한 시간동안
언제나 너를 나만의 곁에 머물게 하고만 싶었어
어느새 나를 사로잡게 된 행복함
마치 유리알처럼 너무도 투명한 무엇에도
비할 수 없어 그저 신비할 뿐인 눈동자 어디서도
찾지 못했던 네 모습이 좋아 이런 바보 같은 웃음조차
난 그대라는 나만의 소중한 관객을 두고
근사한 노랠 불러 행복을 주고싶어
촛불처럼 따뜻한 눈길로
비같은 나즈막한 목소리로
아직 한번도 눈 떠보지 못한
내 사랑을 아름답도록 해줘요
나 오늘 그대를 만난다면
그대 먼저 내 곁으로 온다면
입술 끝까지 올라와 있는 그 말을
오늘 해 버리고 말거예요
See Translation

Profile Image 신비주의

URL